제목 없음

 

신라김씨의 분관(分貫) 및 개성(改姓) 소개

     

미추가 262년 신라 13대 미추왕(味鄒王)에 올라서 신라의 김씨 왕조가 시작되었는데, 신라는 총 56명의 왕중에 김씨가 38명이다. 이 신라김씨는 조선시대까지 총 600여개의 본으로 나뉘어져 있었으나 1985년 경제 기획원의 인구조사에서는 약 270여개 본관만이 남아있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중에서 신라 29대 무열왕(武烈王)의 5세손인 김주원(金周元)을 시조(始祖)로 하는 강릉김씨, 신라 45대 신무왕(神武王)의 셋째아들인 김흥광(金興光)을 시조(始祖)로 하는 광산김씨, 신무왕(神武王)의 후손인 김영이(金令胎)를 시조(始祖)로 하는 영산(永山, 영동)김씨, 문성왕(文聖王)의 8세손 김선궁(金宣弓)을 시조(始祖)로 하는 선산(일선)김씨, 문성왕(文聖王)의 5세손 김락(金樂)을 시조(始祖)로 하는 당악(唐岳)김씨 등을 제외한 대부분은 신라 마지막 왕인 경순왕의 후손들이다.

 

경순왕(敬順王 : 김알지의 28세손)은 후백제 견훤이 경애왕을 죽게 한 뒤 왕위에 오르게 하였으나, 935년에 고려 태조 왕건에게 항복하고 왕건의 딸 낙랑공주와 결혼하여 경주를 식읍으로 하사받아 사심관(事審官)으로 여생을 보냈다.

 

경순왕은 아홉 아들이 있었는데 그 중 첫째 아들 김일(鎰), 김굉을 제외한 나머지 일곱 아들은 낙랑공주의 몸에서 태어났다고 한다. 그 중 마의태자(麻衣太子)로 잘 알려진 김일은 망국의 한을 품고 개골산(皆骨山 : 금강산)으로 입산(入山)하였다.

 

첫째 김일(鎰)은 부안김씨, 둘째 김굉의 아들 김운발(金雲發)은 나주김씨와 울산김씨, 셋째 김명종(金鳴鐘)은 경주김씨의 영분공파, 넷째 김은열(金殷說)은 경주김씨 은열공파, 다섯째 김석(金錫)은 의성김씨,여섯째 김건, 일곱째 김선(金鐥)은 언양김씨, 여덟째 김추(金錘)의 아들(김위옹)은 삼척김씨, 아홉째 김덕지(金德摯) 등이 되었다.

 

이 중에서도 넷째 아들 김은열(金殷說)의 후손이 가장 번창했는데, 둘째 아들 김숙승(金叔承)은 안동김씨로, 5세손 김봉기(鳳麒)의 넷째 아들은 김녕김씨로 분관했다.

 

김방경의 넷째 아들은 대구김씨로, 7세손은 도강김씨로, 13세손은 밀양김씨로, 5세손은 서흥김씨로, 그 후손 중 안악김씨, 안산김씨가 나왔고, 14세손은 야성(영덕)김씨로 분관하였다.

 

김녕에서 분관하여 양근김씨, 9세손에서 양주김씨, 후손에서 연주김씨, 4세손에서 영광김씨, 후손에서 영산(靈山)김씨, 15세손에서 월성김씨, 8세손에서 전주김씨, 첫째 아들 김정구의 11세손에서 청풍김씨 등으로 분관하였다.

 

기타 첫째 아들 김일(鎰) 후손은 통천김씨, 여덟째 아들 김추의 아들 김우(金佑)는 희천김씨, 여섯째 아들 김건의 후손은 영월김씨, 홍주김씨 등으로 분관하였다.

 

신라 김씨에서 다른 성(他姓)으로 갈려간 성씨는 김행(幸)이 안동권씨(權氏)로, 김순식(順式)은 강릉왕씨(王氏)로, 김궁예(弓裔)의 후손 김순백(珣白)은 광산 이씨(李氏)로, 세광은 감천문씨(文氏), 김은열(殷說)의 13세손 김영규(永奎)는 수성최씨(崔氏) 등으로 각각 개성(改姓)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