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게시판
눈앞의 삶이 고단해도 뜻을 꺾지 않는다.
작성자 김태영
작성일 2016-02-18 (목) 17:21
ㆍ추천: 0  ㆍ조회: 585      
IP: 61.xxx.82

 

 

[정민의 世說新語] [353] 조병추달(操柄推達)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1553년 8월 대사성 김주(金澍, 1512~1563)가 사은사로 북경에 머물 때였다. 밤중에 '주역' 읽는 소리가 들려왔다. 깊은 밤 불 밝힌 방 하나가 있었다. 이상한 생각이 들어 그를 불러 연유를 물었다. 그의 고향은 절강성(浙江省) 서쪽 지방인데, 과거시험을 보기 위해 북경에 온 수험생이었다. 시험에 낙방해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심양(瀋陽)의 관서(官署)에서 날품을 팔며 다음 과거를 준비한다고 했다. 김주는 그에게 비단을 선물하고 즉석에서 조선 부채에 다음과 같이 글을 써서 주었다

削以竹, 取其節也  대나무로 깎은 것은 절개를 취함이요,
塗以紙, 取其潔也  종이를 바른 것은 깨끗함을 취해서라네.
束厥頭, 一以貫也  머리 쪽을 묶음은 초지일관(初志一貫)의 뜻이고,
廣厥尾, 殊所萬也  꼬리 쪽을 넓게 한 건 만 가지 다름을 보임이라.
風飄飄, 熱可濯也  바람을 살랑 살랑 일일으키면 더위를 씻어주고,
塵漠漠, 汚可却也  먼지가 자욱할 때는 더러움을 물리칠 수 있지.
操者柄, 施在我也  자루를 잡을 때는 베품이 내게 있으니,[操柄]
用必時, 推達可也  필요할 때에 쓴다면 미루어 달할 수 있다.[推達]
惟萬物, 具太極也  오로지 저 만물은 태극을 갖췄으니,
究一理, 爰有得也  한 이치 궁구하면 이에 얻음이 있을진저.
! 賣兔猶足以作易  ! 날품 팔며 오히려 '주역' 공부 너끈하니,
盍於玆扇以爲則  어이 이 부채로 법도 삼지 않으리.

부채는 살이 하나로 꿰어져 손잡이가 되고, 좌르륵 펴면 가지런히 펼쳐진다. 여기서 그는 '주역'의 이일만수(理一萬殊)를 읽었다. 하나의 이치가 만물 속에 저마다의 모습으로 간직되어 있다. 그러니 조병추달(操柄推達), 즉 자루[]를 꽉 잡고서 확장하여 어디든 이를 수가 있으리라. 그대가 지금은 품을 팔며 고단하나 이렇듯 공부에 힘쓰니 앞날이 크게 열리리라는 덕담이었다.

10년 뒤인 1563년 5월에 동지중추부사  김주가 변무사(辨誣使)로 다시 북경에 갔다. 하루는 한 재상이 사신의 숙소로 김주를 찾아왔다. 살펴보니 예전 '주역'을 외우던 그 품팔이꾼이었다. 김주의 격려에 고무되어 부채를 쥐고 공부해 과거에 급제해서 예부시랑이 되어 있었다. 그의 주선으로 종계변무(宗系辨誣)의 해묵은 숙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

조병추달
! 자루를 꽉 잡고 필요할 때 미루어 쓴다. 눈앞의 삶이 고단해도 뜻을 꺾지 않는다.


김주(金澍)
1512(중종 7)1563(명종 18). 조선 중기의 문신.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응림(應霖), 호는 우암(寓菴). 할아버지는 성()이고, 아버지는 안원군(安原君) 공량(公亮)이며, 어머니는 이팽수(李彭穗)의 딸이다.
1531년에 진사가 되고, 1539(중종 34) 별시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호당에 뽑혔다. 전라도·경상도의 관찰사 및 개성유수·대사헌을 지냈고, 예조참판에 이르렀다. 1563년 제학으로 있을 때 선계변무사(璿系辨誣使)로 명나라에 가서 사명을 완수하였으나 그곳에서 병들어 죽었다.
1590(선조 23) 그의 공이 인정되어 광국공신(光國功臣) 3등으로 화산군(花山君)에 추봉되었다. 이황(李滉김인후(金麟厚임형수(林亨秀) 등과 교유가 깊었다. 문장이 뛰어났고 초서를 잘 썼다. 저서로는 우암유집이 있으며, 예조판서에 추증되고 시호는 문단(文端)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김주 [金澍]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이름아이콘 김태영
2016-02-18 17:25
원제(原題)는 제선자명(題扇子銘)으로 우암집(寓庵集)에 명(銘)만 있고 연유(緣由)는 실려있지 않습니다.
이해를 돕기위해 약간의 윤색(潤色)을 가 했습니다.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5223 제학공파 김태광 선생의 외손녀 해남윤씨 부인을 소개합니다 [1] 박관우 2016-07-13 521
15222 ***경순대왕 춘향제 봉행 안내*** [3] 관리자 2016-04-18 509
15221 ***학술발표회 참석 안내*** [4] 관리자 2016-03-23 494
15220 안사연 역사탐방 안내 [1] 김태영 2016-05-04 463
15219 일반 안렴사공파(사렴) 15 분당세거지 김봉진 2016-04-23 415
15218 안동김씨 군사공파 제4차 정기총회 김태영 2016-03-07 555
15217 ***안동김씨 안렴사공파 제26차 정기총회 성료 *** 대종회 2016-02-22 648
15216 [심각] 변종 랜섬웨어 형태 김윤식 2016-02-19 444
15215 [심각] 변종 랜섬웨어 확산 중 김윤식 2016-02-19 544
15214 눈앞의 삶이 고단해도 뜻을 꺾지 않는다. [1] 김태영 2016-02-18 585
15213 원사(元史)로 읽는 충렬공 02 김윤식 2016-02-06 505
15212 원사(元史)로 읽는 충렬공 01 김윤식 2016-02-06 526
15211 이달의 호국인물 - 전쟁기념관 김발용 2016-02-06 516
15210 2월의 호국인물·· 몽골격퇴·일본원정 나선 김방경 [1] 김발용 2016-02-06 615
15209 경주김씨 김주 선생 필적 김윤식 2016-02-01 758
15208 *** 제130호 안동김씨대종회보 발행 *** 대종회 2016-01-30 533
15207 인재를 고르는 안목- 고전산책 김영환 2016-01-28 472
15206 충렬공 사위 권윤명 계대 [2] 김윤식 2016-01-27 600
15205 제3회 ‘안사연’ 정기총회 겸 신년회 후기 김발용 2016-01-26 609
15204 /訃音/ 文會(문회)대종회 부회장 ,대전종친회 회장 대종회 2016-01-26 549
15203 충렬공 사위 권윤명 - 안동권씨세보 [1] 김윤식 2016-01-25 570
15202 충렬공 김방경장군 /이달의 호국인물/에 선정 [1] 대종회 2016-01-22 578
15201 토정 이지함의 진짜 비결 김영환 2016-01-19 631
15200 안동김씨 안렴사공파 유적지 탐방 (민숙공종회 2013.7) 김태근 2016-01-18 487
15199 사)충무공김시민장군기념사업회 2016년 신년회개최 김태근 2016-01-16 526
15198 2016년 안사연 정기총회 안내 [1] 김발용 2016-01-09 564
15197 사인공계 영천 상대(회) 여러분의 고견을 청하옵나이다. 김상대 2016-01-01 660
15196 [訃音] 문온공 종손 광도 님의 자당어른께서 12월 29일 숙환으로 .. [3] 김윤식 2015-12-30 724
15195 안사연 14주년기념 학술대회 ‘성료’(글, 김태영) 김발용 2015-12-20 723
15194 ***安東金氏提學公派首都圈宗會 2015年 送年會 盛了*** 대종회 2015-12-19 470
12345678910,,,508